Korean

안녕하세요! 사라라고 합니다. 반갑습니다! ^^ 전 한국 사람 아니고 그냥 한국어를 배우고 있는 사람이에요. 2011년에 오빵랑 같이 시크릿 가든이라는 드라마 봤어요. 그 전 한국 드라마 본 적도 없었고 한국에 대해 별 관심도 없었어요. 근데 그 드라마 봤을 때 한국어에 푹 빠졌어요. 일본어와 중국어보다 공부하기 더 쉬울 줄 알았으니까  드라마가 끝나자마자 한국 공부 시작했어요. 혼자 곤부하는 것 처음에는 좀 힘들었어요 왜냐하면 인터넷에서 어떤 사이트가 좋을지 몰랐거든요. 일주일동안 많은 사이트를 알아봤고 결국엔 “Talk To Me in Korean 이라는 사이트 찾았어요. 사실은 전 오늘도 TTMIK만 사용해요. TTMIK과 다른 사이트들은 사실 비교가 없어요. 어째든 그 때 TTMIK을 찾을 수 없다면 한국어 공부 아마 포기했을 거예요. 한 달 안에 한국 친구도 생겼어요. 그 친구덕분에 TOPIK 시험도 몇 달 뒤에 봤고 2급 합격했어요.

2012년에 너무 바빴어요.  학생 생활을 할때 취직도 해줬어요. 그래서 2012년에 한국어 너무 천천히 배웠어요. 책으로 문법과 단어를 잘 배울 수가 없어서 그 대신 한국 드라마 엄청 많이 봤어요. 드라마나 영화를 많이 봤으면 곧 영어 자막 없어도 잘 이해 할 수 있을 거 같아서 그랬어요. 연습하기 위해 제가 lang-8에서 글도 쓰고 많은 친구도 생겼어요.  2013년에 드디어 졸업하고 TOPIK 중급 시함 봤어요. 공부할 시간 없었으니까 3급만 합격했어요. 2014에 다음 시험에 꼭 4급 합격하기로 마음 먹고 공부 시작했는데 바로 시험날에 부모님께서 가족 여행 정했어요. 어쩔 수 없이 시험 못 봤어요. 그런데 시험 못 봐도 괜찮다고 생각해요. 한국 실력 아직 너무 부적해서 더 공부해야 될 것 같아서요. 근데 2년 공부하는 동안 깨달은 게 있어요. 공부하기보다는 연습하는 것 더 중요한 것 같아요. 자주 규칙적으로 연습 안 하면 공부한 건 쉽게 잊을 수 있기때문이죠. 그리고 또 하나 … 잘 읽는 것도 좋고 잘 쓰는 것도 좋고 잘 이해할 수 있는 것도 좋지만 제일 중요한 전 자연스럽게 대화하는 거예요. 그거 전 아직 못 해요. 한국어로 말할 기회 별로 없어서요. 그래도 전 쉽게 낙담하지 않을게요. 계속 노력해 볼게요.

한국어 겅부하시는 분… 왜 한국어를 공부하시는지 그리고 어떻게 시작하셨는지 알려주세요. ^^

Hi! My name’s Sarah. I’m not Korean, I just study Korean. I was never really interested in the Korean language or culture until 2011 when I watched a drama called “Secret Garden” with my brother. I fell in love with the language, watching that show. I figured it would be easier than learning Chinese or Japanese so I started studying Korean almost as soon as the drama ended. Self-study was a bit difficult at first because I wasn’t really sure which site would qualify as a good learning resource. After a week of scouring the net, I came across “Talk To Me in Korean” and it’s still the site I use for studying. To be honest, I have yet to find a site that can compare to how good TTMIK is. If I hadn’t stumbled across it, I think I’d probably have given up on Korean altogether. Within a month, I had made a Korean friend and thanks to her, a few months later I passed level 2 of the TOPIK exam.

2012 was a busy year. I was studying and started my job at the same time so studying Korean went into second gear. I couldn’t study grammar and vocabulary from any book so instead I just watched a whole lot of TV shows. I figured if I watched enough TV shows and movies, I’d eventually be able to understand most of them without the subtitles. For practice, I also started using lang-8 and made a lot of friends there. In 2013 I finally graduated and took the TOPIK Intermediate exam. I didn’t have enough time to study but I scraped through Level 3. I made up my mind to study harder so I could pass Level 4 in 2014. I started studying until I realized my parents had booked our family holiday on the same day as the exam. I didn’t have any option so I had to miss the exam but I didn’t really mind too much. My Korean is still not that great and I have a long way to go. In the two years that I studied, I realized that it’s more important to practice than to just study. Without frequent and regular practice, you’re more likely to forget what you’ve learnt. And another thing I realized was that being able to read, write and understand Korean well is one thing, but it’s more important to be able to communicate well. I’m still not much good at speaking because there aren’t many opportunities to practice but I’m not one to be easily discouraged.

If there are any Korean learners reading this, why and how did you start learning Korean? ^^

Share your thoughts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